다빈치 크리에이티브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페스티벌은 금천예술공장이 자리 잡은 인근 서울디지털산업단지의 ‘첨단산업도시’라는 지역적 정체성에서 출발하여,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가이자 과학자였던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처럼 예술과 기술의 경계에 선 예술가들을 발굴하겠다는 취지로 명명되었습니다.

창조산업, 4차산업혁명의 구호가 넘치기 전인 2010년 서울문화재단의 작은 지원사업에서 출발한<다빈치 크리에이티브>는 8년이 지난 지금 한국의 미디어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ARTEC’97에서 24세의 나이에 그랑프리를 수상한 후루이케 다이스케(Furuike Daisuke)는, 일본의 소도시에서 성장하면서 인근 미술관에서 보았던 어느 미디어아트 전시를 통해 ‘예술가’가 될 것을 다짐했다고 합니다.

봉제공장과 사무빌딩, 주거지가 뒤섞인 이곳, 조선족 근로자와 인도인 프로그래머를 흔히 마주치는 금천구의 풍경… 이곳의 청소년들은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페스티벌을 통해 어떤 미래의 변화를 맞이하게 될까요?

빠르게 변하는 기술의 시대에 두려움과 희망을 동시에 품게 되는 지금, 기술이 우리의 미래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 예술은 테크놀로지에 어떤 영감을 줄 수 있는가를 이 행사를 통해 예감해주십시오. 미래의 기술과 예술의 만남이 서울시민을 더 즐겁고 다 행복하게 만들게 될 것을 기대합니다.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주철환

창조산업, 4차산업혁명의 구호가 넘치기 전인 2010년 서울문화재단의 작은 지원사업에서 출발한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는 예술이 테크놀로지에 어떤 영감을 줄 수 있는가를 제시하며 현재 한국의 미디어아티스트를 발굴하는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2017년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는 증강된 삶 속 인간과 기계의 관계에 대해 질문한다. 로봇이 점점 인간의 모습과 닮아갈수록 상승하던 호감도가 인간과 구별이 모호한 지점에서 로봇이 기대 밖의 행동을 보일 때 급격히 떨어졌다가 인간과의 구별이 완전히 불가능해지면 다시 상승하게 되는 지점을 일컫는 용어 ‘언캐니 밸리’는 로보틱스(Robotics)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증강/가상현실 등의 발달로 증강된 삶이 일상화되고 인간과 기계의 구별이 불가능한 시점에 점점 가까워지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이 전시에서는 물리적 몸의 한계를 넘어 자유와 통제, 가상성과 물질성이 혼재하는 묘한 신체가 등장하고, 인간감각과 기계감각의 경계에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이에서 증폭되는 새로운 추상이 제시되며, 우주로부터 미생물에 이르는 예상 밖의 공간과 조우를 경험하게된다.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2017: 언캐니 밸리?>>가 인간의 몸과 정신 자체가 테크놀로지에 의해 증강될 근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인간다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바란다.

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

서울특별시 금천구 범안로 15길 57
구: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동 333-7

E. geumcheon@sfac.or.kr
T. 02-807-4800
F. 02-807-4125

대중교통
1호선
독산역 1번 출구 왼쪽 횡단보도에서 마을버스 차고지 옆 골목으로 약 300미터 직진, 레몬마트 사거리에서 좌회전 후 20미터 전방(약 5분)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 1번 출구에서 금천06번 승차, 금천예술공장 하차 (약 15분)

승용차
시흥대로에서 시흥IC 방향 기준 금천우체국 교차로로 우회전, 세 번째 비보호 좌회전 신호에서 좌회전 후 50미터 전방 우측